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텍사스 추신수, 후반기엔 '추추 트레인'으로 돌아갈까
등록날짜 [ 2015년07월13일 17시01분 ]



타율 2할2푼1리, 11홈런, 38타점, 출루율 3할5리. 이것이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3)가 2015시즌 전반기 거둔 타격 성적표다.

▶기복이 너무 심했다

추신수에게 전반기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4월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렸다. 월간 타율(0.096)이 1할이 채 되지 않았다. 5월에는 완전히 다른 타자 같았다. 월간 타율(0.295)이 3할에 근접했고, 홈런(6개)도 몰아쳤다. 6월엔 상승세가 한풀 꺾였지만 나쁘지 않았다. 그런데 7월 초반 타율 1할대(0.148)로 다시 깊은 슬럼프에 빠졌다.
 

추신수는 텍사스 유니폼을 입기 전까지만해도 성적이 꾸준한 편이었다. 그런데 올해는 유독 월별로 편차가 들쭉날쭉하고 있다.
 

추신수는 이번 시즌 출발이 좋지 않았다. 4월 초반 타격 페이스가 좋아지려고 할 때 등 통증이 찾아와 리듬을 잃었다. 지난달에도 두번째 등 경련이 있었다.
 

또 시즌 초반 타순이 요동친 것도 추신수의 타격감에 영향을 주었다고 볼 수 있다. 신임 제프 배니스터 텍사스 감독은 추신수를 1번, 2번, 3번, 5번, 7번, 8번 등 다양한 타순에 넣었다. 추신수가 가장 편하게 생각하는 타순은 1번 리드오프다. 5월 좋은 흐름일 때 주로 1번에 들어갔었다.
 

추신수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전혀 생각해본 적이 없는 성적이다. 시즌 내내 (야구가) 되는 날보다 안 되는 날이 많았다"고 말했다.
 

▶과거의 추신수로 돌아갈 수 없을까
 

추신수의 올해 연봉은 1400만달러(약 140억원). 팀내에서도 고가의 선수로 평가를 받는다. 추신수는 그만큼 강한 책임감을 갖고 있다. 팀에서도 기대하는 부분이 크다.
 

텍사스는 지난 2013년말 추신수와 1억3000만달러에 장기 계약을 했다. 추신수의 공수주 능력을 높게 평가했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텍사스에 오기 전까지만 해도 메이저리그에서 대표적인 '5툴' 선수 중 한명으로 통했다.
 

추신수의 올해 전반기 성적 중 그의 빅리그 통산 지표(타율 2할7푼8리, 128홈런, 505타점, 출루율 0.377)와 비교했을 때 부족한 건 타율과 출루율이다. 홈런 추세는 나쁘지 않다.
 

문제는 타격의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것이다. 추신수의 타격 밸런스가 무너졌을 때는 상대 투수의 직구 타이밍에 자꾸 타이밍이 늦는다. 볼카운트가 몰린 상황에서 들어오는 변화구에 헛스윙이 많다. 이런 패턴이 잦다. 삼진을 무려 84차례(80경기)나 당했다. 타율은 평균치 보다 낮고, 삼진이 많다 보니 출루율까지 나빠졌다. 텍사스는 추신수가 출루율을 높여 중심 타선에 먹기 좋은 '밥상'을 차려주길 기대했다.
 

또 추신수는 올해 아직까지 도루가 단 하나도 없다. 그는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연속 두자릿수 도루를 기록했었다. 발목과 팔꿈치 수술로 시즌을 일찍 접었던 지난해에는 3도루를 했었다. 추신수에게 20대 후반 같은 빠른 스피드를 요구하는 게 무리일 수 있다. 하지만 스피드가 떨어졌다면 그걸 만회할 수 있는 파워를 보여주어야 한다.
 

텍사스는 18일 휴스턴전으로 후반기를 시작한다. 추신수에게 아직 만회할 시간적 기회는 충분히 있다. 좌완 투수 상대 부진(타율 1할5푼5리)을 극복해야 한다. 우완 상대로는 2할6푼6리였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올려 0 내려 0
윤호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정호, KC전 4경기 연속 멀티 히트 (2015-07-23 11:05:24)
ML서 자리 잡은 강정호, 강속구 킬러 성공적 전반기 (2015-07-13 17:00:3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