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교장선생님, 솜사탕 만들어 주세요
등록날짜 [ 2015년06월04일 16시02분 ]

 

                                  

학창 시절, 교장실에 대한 기억은 어떤 모습일까? 어른들의 기억에서 교장실은 지나갈 때 조용히 해야 하는 곳이 아니었을까.

 

이런 교장실의 문턱을 낮추고 아이들에게 개방한 학교가 있다. 낭산초등학교 교장실이 쫑알쫑알 이야기방으로 변신(!)을 했다.

 

딱딱한 분위기의 교장실을 편안한 상담실로 바꾼 것이다. 이름도 아이들의 의견을 들어서 쫑알쫑알 이야기방으로 짓고 문패도 만들어 붙였다.

 

 

이야기방으로 변신한 첫날, 한숙경 교장은 제일 첫 손님으로 아이들을 초대했다. 유치원부터 6학년까지 모든 학생들을 학급별로 초대해서 직접 솜사탕을 만들어 주었다.

 

아이들은 달콤한 솜사탕을 먹으며 다니고 싶은 학교에 대한 건의사항을 말하고 행복한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아이들이 적어 낸 건의사항은 교장실 벽에 나뭇잎처럼 붙여 두었다. 날마다 쳐다보며 하나씩 개선해나갈 참이다.

 

솜사탕 이벤트에는교장실은 부드럽고 달콤한 공간이라는 뜻이 담겨있다. 낭산초 학생들은 누구나 편하게 들어와 교장선생님과 걱정스러운 일, 고민되는 일, 재미있는 일 등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한교장이 교장실 문턱을 낮추고 아이들을 오게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전 근무교인 남원용성초에서도 교장실을 상담실로 개방하여 많은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상담심리 박사학위를 가진 한숙경 교장의 남다른 열정이 실천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상담실을 마련할 수 없는 환경이어서 교장실을 상담실 분위기를 바꿀 필요가 있었다.

 

이를 위해 상담실 조성 예산을 외부에서 지원받았지만, 한교장은 아이들의 음악교육을 위한 바이올린 마련이 더 시급하다고 판단하여 방과후수업을 위한 바이올린을 먼저 사주고 나서, 나머지 3분의 1로 상담실에 필요한 집기를 사고 소박하게 환경을 꾸몄다.

 

 

상담실 벽면에 한국 어린이가 좋아하는 바깥놀이 50가지어린이 놀이헌장이 붙어있는 것을 보면 한교장의 교육철학을 살짝 엿볼 수 있다. 지난 겨울방학식날에 산타복장을 하고 아이들에게 선물을 나누어주기도 했던 학교장은 이렇게 이야기한다.

 

아이들은 학교에서 행복할 권리가 있습니다. 아이들이 저로 인해 조금이라도 행복해지기를 바랍니다. 앞으로도 낭산행복교육을 위해 계속 나아가겠습니다.”

 

어머니기자 김영임

 

 

올려 0 내려 0
김영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익산 2015년 화랑훈련 8일부터 실시 (2015-06-05 16:15:44)
원광대학교병원 교직원 쿨비즈 운동 동참 (2015-06-04 14:54:4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