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파트 경비실 ‘인분습격 사건’
등록날짜 [ 2015년05월15일 14시49분 ]
흡연제지에 발끈한 40대 주민, 식사중인 경비원 얼굴에 발라


서울 강서구 한 아파트 경비원 민모 씨(66)와 주민 이모 씨(40)의 악연은 지난해 10월 시작됐다. 홀로 경비실을 지키고 있던 민 씨는 “아랫집 베란다에서 담배 냄새가 올라온다”는 주민 민원을 받았다. 그는 즉시 “실내에서 담배를 피우면 이웃 건강을 해치고 불편을 준다. 지킬 것은 지키자”는 방송을 아파트 전체에 내보냈다.

 
10분쯤 지나자 담배를 피운 이 씨가 경비실을 찾아와 “경비원 주제에 충고할 수 있느냐”며 멱살을 잡았고 두 사람은 몸싸움을 벌였다. 이후 이 씨는 술에 취해 경비실을 찾아와 “나에게 망신 준 일을 잊지 않겠다”고 협박했지만 민 씨는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다.


그러나 13일 오전 7시경 식사하던 민 씨 뒤로 누군가 다가오더니 얼굴에 검고 끈적이는 물질을 발랐다. 인분이었다. 민 씨의 눈에 이 씨의 웃는 얼굴이 들어왔다. 이 씨는 “맛이 있나? 내가 막걸리를 마시고 본 변이다”라는 말을 남기고 달아났다. 모욕감을 느낀 민 씨는 결국 이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출처 / 동아닷컴
올려 0 내려 0
윤호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9禁’ 대학기숙사? (2015-05-15 14:50:41)
유승민 “현역장교·조교 도망치기 급급…이런 軍 필요없다” (2015-05-15 14:47:4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