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균성 “‘무도’서 춘 춤, 12세 관람 부적합이라 편집
등록날짜 [ 2015년04월15일 11시05분 ]
강균성이 예능에서 이미지 소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강균성은 최근 수많은 프로그램에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고의 인기 프로그램인 MBC '무한도전'의 강력한 식스맨 후보로 뽑혔으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를 초대하려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 사실 강균성은 전혀 예능을 하지 않다가 발굴된 원석은 아니다. 데뷔 때부터 꾸준히 예능을 해왔던 그이지만 이렇게 반응이 뜨거운 건 처음이다.


강균성은 "예전 방송 모습을 보면 그때도 쭉 강균성의 모습이 있다. 나이를 더 먹다보니 변화가 많이 생긴 것 같다"며 "예전에는 예능할 때 여유가 없었다면 지금은 전보다 조금 더 미세하게 생긴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줘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TV 속 모습과 실제 자신이 동일하다는 그는 "우리는 자기 자신에 대해 잘 모르지 않나. 나도 나를 잘 모른다"며 "가장 중요한 건 만들어진 모습은 아니라는 거다. 인위적이지는 않다. 예능을 위해 특별히 캐릭터를 잡아서 나온 건 아니다"고 밝혔다.


그가 출연한 프로그램 중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는 건 아무래도 '무한도전'이다. 국민예능의 새로운 멤버를 뽑는 과정이 진행 중이고, 그 소수의 후보에 강균성이 포함됐다. 그는 "다른 후보 모두 기가 막히게 재밌어서 한 치 앞도 모르겠다. 절 좋게 봐주는 것 자체가 감사한 일이다"며 "5명 후보에 제가 뽑힐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스스로는 그렇게 말하지만 '무한도전'에서 선보였던 춤이 높은 수위로 인해 편집되고 말았을 정도로 강균성 본인 역시 강력한 후보다. 강균성은 "댄스타임이 있다고 해서 춤을 준비해갔는데 12세 관람가에 적합하지 않아서 중단됐다. 12세에 맞춰서 해달라길래 준비도 하지 않은 오징어춤이 나오게 됐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방송에서 제 모습은 실생활의 1/10도 안 돼요. 절제하고 있는데 점점 방송이 편해지다 보니 요즘에는 많이 풀리고 있어요. 사실 절제를 굉장히 많이 하는 편이에요. 내 안에서 나오려는 게 너무 많거든요. 방송에서 저의 본모습을 모두 볼 날은 죽을 때까지 없을 거예요."


누군가는 노래를 오래 하기 위해 예능을 하고, 누군가는 성공을 위해 예능을 한다. 강균성은 그저 예능이 재밌기 때문에 하는 것이고, 고맙게도 계속 불러주는 곳이 있기에 하는 것 뿐이라고. 강균성은 "좋아해서 즐기는 거다. 어떤 사람들은 내가 성공에 목말라 있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하는데 성공은 내가 쫓는 가치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성공해서 뭐해요? 우리 안의 본심이 뭔지 찾아갔으면 좋겠어요. 모든 사람이 그렇다는 건 아니지만 자기 욕심일 때가 많아요. 저 또한 처음부터 이런 깨달음을 갖고 방향성을 가진 게 아니에요. 그걸 쫓을 때가 있었는데 오히려 절 갉아먹고 방송도 더 재미없게 나오더라고요. 음악이 힘이 있는 것처럼 예능도 마찬가지예요. 사람들이 힘을 얻을 수 있잖아요."


'대세'라는 단어는 언제든 과거로 바뀔 수 있다. 지금의 잦은 출연으로 인해 이미지가 한꺼번에 소비되고, 이는 곧 지나간 대세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는 걱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강균성은 "걱정이 전혀 없다. 거기에 내가 가치를 두지 않기 때문이다. 영원하지 않은 것에 가치를 두면 흔들리게 돼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주어진 인기가 있다면 감사한 거고 그게 없어지더라도 감사할 줄 알아야 해요. 주어진 것에 만족할 줄 모르면 흔들리는 상황을 쫓게 되잖아요. 영원하지 않은 것들이라면 가치를 두지 않는 게 더 멋진 인생이 될 수 있어요. 그런 맥락으로 전 돈을 쫓지 않아요. 돈은 영원한 게 아니잖아요. 돈 자체가 악하지는 않지만 돈을 가진 사람이 악하면 그 돈은 악하게 쓰여져요. 그걸 감당할 수 있는 선함이 중요한 거죠."


출발점은 가수인 만큼 무대 위 모습이 예능과 겹쳐보이는 위험부담도 감수해야 할 터. 강균성은 "실력으로 커버하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얼마 전 했던 콘서트에 새로운 팬들이 많이 찾아왔다. 내가 노래를 부를 땐 집중하고 토크할 때는 재밌게 웃어줬다. 웃다가 울다가 갔다는 평이 많았다"며 "원래 이런 모습을 계속 보여줬었기 때문에 아는 사람들은 다 안다.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출처 / 동아닷컴
올려 0 내려 0
윤호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라디오스타’ 김부선 “안영미 성대모사 고발하고 싶었다” (2015-04-15 11:07:38)
김구라 “아내 빚 17억, 처가에 돈 빌려줘 신용불량자” (2015-04-14 11:48:3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