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틀새 年한도 절반 소진… 금융당국 “예상 못해”
등록날짜 [ 2015년03월26일 14시33분 ]

연 2%대 중반의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안심전환대출이 인기를 끌면서 이틀 만에 정부가 정한 20조 원 한도의 절반이 소진됐다. 24일 대구은행에서 한 고객이 신청서를 작성하고 있다.

“오늘 오후 10시까지 업무를 보더라도 대출 신청을 다 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25일 인천 서구 연희동 국민은행 청라지점. 오전 9시 문을 열기도 전에 10여 명이 줄을 서더니 시간이 갈수록 기다리는 고객이 늘었다. 오후 1시 30분이 되자 대기인 수는 80명을 넘어섰다. 이 지점은 기다리는 사람들의 대출상담을 모두 소화할 때까지 야근을 하기로 했다.

안심전환대출 출시 이틀째인 25일에도 전국 16개 은행의 지점들은 대출 신청을 하려는 고객들이 밀려들어 하루 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첫날인 24일 수요가 몰렸으니 25일부터 신청자들이 다소 줄지 않겠느냐는 예측과 달리 “나도 갈아타겠다”는 고객들이 줄을 이었다. 우리은행의 경우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경기 성남시 분당지점에 40여 건, 경기 고양시 일산 화정역지점에 30여 건의 대출 전환 신청이 쌓였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어제보다는 차분한 편이지만 대출 전환 신청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 갈수록 뜨거워지는 안심전환대출 열기

24일 하루 동안 업무시간을 넘겨 처리된 금액까지 포함해 총 4조9139억 원이 소진됐다. 당초 정부가 정한 월간 한도 5조 원에 육박하는 것이다. 25일에도 오후 6시까지 3조1925억 원의 대출이 승인됐다. 전날과 합하면 8조1000억여 원이다. 금융권에서는 이날 야간에 대출 승인이 처리되면 대출 승인액이 9조 원을 훌쩍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틀 만에 총재원 20조 원의 절반 가까이 나가는 셈이다.


이렇게 안심전환대출의 열기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지만 대상에서 제외된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등 2금융권 대출자들은 ‘부글부글’ 끓고 있다. 금융당국은 매달 원리금(원금+이자)을 상환해야 하는 안심전환대출의 성격상 원금을 상환할 여유가 떨어지는 2금융권을 제외했다는 설명이지만 대출자들은 “기회도 안 주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것 아니냐”며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안심전환대출의 인기를 바라보는 은행들의 표정도 밝지 않다. 안심전환대출에만 사람들이 몰리면서 다른 은행 대출상품은 ‘찬밥’ 신세가 됐기 때문이다. “은행 대출금리도 내리지 않겠느냐”며 대출 신청을 미루는 사람들까지 나오고 있다.

게다가 은행들은 안심전환대출로 전환되는 주택담보대출의 채권을 주택금융공사에 넘기는 대신 금리가 낮은, 주금공이 발행하는 주택저당증권(MBS)을 떠안는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평균 3.5% 수준인 반면 MBS 금리는 2%대 초반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이로 인한 은행권 손실이 1400억∼16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 금융당국 20조 원 한도 증액 고민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한도가 소진되면서 당초 금융당국이 공급액을 너무 낮게 잡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금융위는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대출 규모가 42조 원이라는 점과 주금공의 재원을 고려해 공급액을 20조 원으로 설정했다.  

▼ 안심대출 한도 늘려도 하반기에나 가능 ▼

은행 이틀째 장사진

42조 원 중 절반가량인 20조 원을 원금을 갚아나가는 장기·고정금리대출인 안심전환대출로 전환했을 경우 가계부채의 질이 올라갈 것이란 판단이었다. 하지만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와 맞물려 안심전환대출 금리가 2.6% 수준으로 설정된 데다 미국 금리 인상 시기에 관심이 쏠리면서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대출자들뿐만 아니라 대다수 기존 대출자가 은행 지점으로 몰렸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회사들과 회의를 여러 번 했는데 대출 신청이 몰릴지를 두고 의견이 반반씩 엇갈렸다”며 “한은 기준금리 인하 이후 문의가 급증한 것을 보고 인기를 예상했지만 첫날 전환액을 4조 원대로 예측했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안심전환대출을 추가로 공급할지, 공급한다면 얼마나 추가로 재원을 투입할지는 대출 추이를 지켜보고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국민과 시장의 기대를 잘 알고 있지만 오늘내일 상황을 지켜보고 한도 증액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제2금융권으로의 확대 여부는 대화를 통해 더 고민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안심전환대출 추가 공급을 위해서는 주금공의 자본금 확충이 필요하다. 또 은행이 이자 마진을 포기하고 주금공에 채권을 넘겨야 하는 만큼 은행들과도 협의를 거쳐야 한다. 따라서 당국이 추가 공급을 결정하더라도 실제 대출은 하반기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에는 미국이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있어 안심전환대출 금리도 지금보다 올라갈 공산이 크다.

한편 금융위는 집값이 내려가 안심전환대출로 갈아타기 위해 대출금의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주금공의 채무조정 적격대출을 받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금리는 안심전환대출보다 높은 3%대지만 기존 대출의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을 다시 산정하지 않으며 대출 한도도 현행 2억 원에서 3억 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출처/동아닷컴

올려 0 내려 0
김남숙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금융개혁 현장점검반 출범, 애로사항 해소 목표 (2015-03-26 15:02:28)
‘삼성 이름표’ 떼는 값 1억원? (2015-03-26 14:24:5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