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간 평균 4.2% 내리고, 초등참고서는 3.8% 올랐다
등록날짜 [ 2015년03월03일 12시05분 ]

도서정가제 실시 100일… 책값 어떻게 변했나

 

3할인율을 최대 15%로 제한하는 새 도서정가제는 한동안 ‘제2의 단통법’(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소비자들은 “책값마저 올린다”고 비판했고, 정부는 “거품이 빠져 책값이 내려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11월 21일 시행된 새 도서정가제가 2일로 도입 100일을 맞았다. 그 사이 책값은 어떻게 변했을까.


○ 신간 가격은 4.2% 하락

문화체육관광부가 새 정가제 시행 후부터 올해 2월 25일 사이 발간된 신간 단행본(1만7347종)을 전수 조사한 결과 권당 평균 소비자가(정가)는 1만8648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같은 기간에 출간된 신간 평균(1만9456원)보다 4.2% 하락했다. 평균 900원가량 책값이 내린 셈이다.

가격 거품이 많았거나 가격을 낮추면 독자 증가가 용이한 자기계발, 아동 등 분야의 책은 가격이 2.3∼22.2% 내렸다. 반면 ‘살 사람만 사는’ 분야로 통하는 인문, 역사, 경제 분야는 1.8∼20.8% 올랐다(표 참조).

전문가들은 새 도서정가제 도입으로 출판계에 가격 거품을 빼는 분위기는 확실히 생겼다고 평가한다.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장은 “독자층이 넓은 신간은 2000원 정도 가격이 낮게 책정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체부가 초등학교 학습서를 내는 대표적인 출판사 4곳의 참고서 가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2학기 대비 가격이 3.8%로 증가했다. 교육서는 가격 거품이 빠질 것으로 예측됐지만 종이 가격, 저작권료 인상 등 다양한 이유로 가격이 올라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새 정가제에는 18개월이 지난 구간(舊刊)의 가격을 다시 정할 수 있는 ‘재정가제도’가 포함됐다. 새 정가제 시행 후 시리즈물을 포함한 5003종이 가격 재조정을 거쳤고 평균 가격(4만6356원)이 54.8% 하락했다. 하지만 전집류가 68.7%에 달하는 등 읽을 만한 양서가 부족했다.


○ 향후 6개월에 정책 성패 드러날 것

문체부는 “새 정가제가 연착륙했다”고 평했지만 현장 평가는 온도 차가 조금 있었다. 동아일보가 출판사 대표, 대형 서점과 지역 서점 관계자, 도서 물류업자, 출판전문가 등 출판 관련 종사자 12명을 대상으로 ‘새 정가제 평가 및 만족도’를 설문 조사한 결과 10점 기준에 7점으로 나타났다. 연착륙으로 보기엔 아직은 다소 미흡하다는 평이다.

중견 출판사 A 대표는 “지난해 1, 2월에 비해 매출이 40% 정도 떨어졌다”며 “책을 저렴하게 사려는 소비자군이 아예 서점을 방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새 정가제의 틈새를 파고드는 편법 탓에 시행령을 보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B출판사 대표는 “할인이 제한되기 때문에 책을 산 독자에게 경품을 주는 이벤트를 많이 한다”며 “말이 추첨이지 응모자 모두에게 경품을 주는 편법”이라고 말했다.

지역 서점은 살아났을까? 25개 지역 서점 중 15개 서점은 매출 변화가 없었다. 9개 서점만 매출이 7% 내외로 증가했다. 중소서점 모임인 ‘한국서점조합연합회’ 성미희 총괄실장은 “책값 안정화와 별도로 출판계 생태계의 구조적 문제는 새 정가제 시행 이후에도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향후 6개월은 더 지켜봐야 새 정가제의 성패가 드러날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한국출판인회의 윤철호 회장은 “아직 단정적으로 평가하기 어렵다”며 “바뀐 환경에 맞게 가격보다는 가치로 승부하겠다는 출판계 전반의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처/동아닷컴

올려 0 내려 0
김남숙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서정가제 1년’, 책 살만 하세요? 신간도서 가격 6.2% 내려 (2015-11-12 15:15:15)
‘도서정가제 100일’… 신간도서 가격↓·학습 참고서 ↑ (2015-03-02 15:25:2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