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치사율 50% 에볼라, 누군 살고 누군 죽는 이유?
등록날짜 [ 2014년10월21일 14시30분 ]
복불복 vs 치료효과.

에볼라 바이러스의 치료약은 없지만, 감염자 가운데 생존하는 사람은 절반 이상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14일 현재 미국과 스페인, 서아프리카 5개국 등의 에볼라 감염자는 9216명이고 사망자는 4555명이다. 치사율로 치면 50% 정도다.

특히 미국에서는 첫번째 에볼라 환자이자 사망자인 토머스 에릭 던컨에 의해 감염된 간호사 2명은 살아있고, 서아프리카에서 감염된 미국인 의사 등 4명은 완치 판정을 받았다. 스페인 간호사도 완치돼 퇴원했다.

20일(현지시간)에는 시에라리온에서 활동하가 감염된 WHO(세계보건기구) 소속 미국인 남성 의사와 국경없는의사회 소속의 노르웨이 여의사가 완치 판정을 받았다.

그렇다면 에볼라 감염자들의 생사를 가르는 결정적 요소는 무엇일까. 



라이베리아 의료봉사 도중 에볼라에 감염된 미국인 의사 켄트 브랜틀리가 지난 8월 완치 판정을 받고 에모리대학병원을 나서고 있다. [출처:NBC방송]


CNN방송와 AP통신 등 주요 외신은 에볼라 생사기로를 가르는 요인으로 ▷바이러스 노출도 ▷초기ㆍ양질 치료 ▷빠른 수분 보충 ▷혈장 주입 ▷에볼라 치료제 등을 꼽았다.

AP통신은 “에볼라가 왜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나는지는 알 수 없지만, 에볼라 증상이 빨리 나타나는 것은 환자가 초기에 에볼라에 얼마나 노출됐는지에 달렸다”고 지적했다.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초기에 양질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느냐 여부다. CNN방송은 “미국 생존자들의 유일한 공통점이 생화학적 봉쇄시설을 갖추고 감염 치료를 수년간 준비해 온 미국 내 전문병원 4곳 중 2곳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사망한 던컨은 초기 발병 당시 감염 전문 병원이 아닌 댈러스의 일반 병원으로 갔다가 오진으로 집으로 귀가 조치됐다.

뿐만 아니라 빠른 수분보충과 바이러스와 싸울 수 있는 컨디션 유지도 중요하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팀 프리든은 “에볼라 감염자 치료에 가장 중요한 것은 탈수가 되지 않도록 체내 수분과 전해질 수치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에볼라 치료제는 없지만 기본적인 지지치료, 즉 정맥주사와 영양공급, 혈압유지가 환자의 몸이 바이러스와 싸울 시간을 벌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전했다.

생존자의 혈장 투여는 초반부터 에볼라 치료 방법으로 쓰였다.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에 걸려 미국으로 후송된 의사 켄트 브랜틀리와 간호사 낸시 라이트볼도 에볼라에 감염됐다가 살아난 소년의 혈장과 치료제 지맵을 투여 받으며 3주간 치료한 끝에 완치 판정을 받았다.

현재 미국내 에볼라 환자인 의사 리차드 새크라와 간호사 니나 팜, NBC 카메라맨 아소카 묵포 역시 브랜들리의 혈장을 투여받고 있다. 의료진은 생존자 혈장이 에볼라 바이러스 항체를 포함하고 있어 치료에 도움을 줄 것으로 믿고 있다.

브랜틀리는 “다른 환자와 혈액형이 같아 다행이다”며 “가능한 한 필요한 만큼 (혈액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에볼라 치료약은 그 효과를 증명할 방법이 없다. 지맵을 투여 받은 브랜틀리와 라이트볼은 살아남았지만 스페인 신부 미구엘 파야레스는 사망했다.

애틀란타 에모리 대학병원의 브루스 립너 박사는 “지맵이 환자에 도움이 됐는지 알 수 없다”며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것은 신체의 면역 체계로, 우리는 단지 환자가 에볼라 바이러스를 제어하기 위해 오랫동안 생존할 수 있도록 유지시킬 뿐”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에볼라 실험약물로는 지맵과 파비피라비르, 브린시도포비르, TKM에볼라가 사용되고 있다.


출처/헤럴드경제
올려 0 내려 0
최하나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원시 환풍구 등 17개 안전취약분야 긴급 안전점검 (2014-10-23 10:30:25)
쌍둥이 임신 여군, 출산휴가 120일…진료비 10만원 (2014-10-21 14:17:0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