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감현장> 환노위, 기업총수 증인채택 문제로 파행(종합)
등록날짜 [ 2014년10월07일 16시35분 ]

환노위, '기업총수 증인 채택' 놓고 파행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7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회의장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현대차, 삼성 등 기업 총수들의 국감 증인채택 문제에 대한 여야간 이견차로 파행을 겪고 있다.

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여야가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대립하면서 파행으로 치달았다.

환노위의 환경부 국감은 이날 오전 10시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일부 의원들이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30분 늦게 시작됐다.

그러나 개회가 선언되자마자 야당 의원들이 잇따라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 자신들이 요구한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 등 기업 총수들의 국감 증인채택이 불발된 것을 비판했다.

야당 간사인 이인영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 "여야가 기업인에 대한 증인 채택에 합의하지 못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국감을 진행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포문을 열었다.

같은 당의 우원식 의원도 "우리가 요구한 증인은 충분히 국정감사장에 출석할 이유가 있다"며 "국감장에 증인을 불러올 수 없다는 것은 여당의 지나친 기업 감싸기이자 국회 무력화 행위"라고 비난했다.

같은 당의 은수미 의원은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가 무너지고 있고 한국의 자본주의 발전이 위태롭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와 함께 민간 증인을 상대로 대한민국의 정상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여당을 몰아붙였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도 "기업인을 부르지 말자는 새누리당 방침을 존중하지만 새누리당의 방침을 다른 당, 다른 의원들에게 강요하는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며 "국회의원은 전체 국민과 각 당의 정책 실현을 위해 노력할 책무가 있다"고 거들었다.

김용남 새누리당 의원은 "과거에 기업의 최고경영자가 국감장에 불려와서 온종일 대기하다가 30초 정도 답변하거나 아예 발언도 하지 못하고 되돌아가는 경우가 허다했다"며 "무더기 증인 신청은 국회의 구태이자 많은 국민이 염증을 느끼는 사안"이라고 맞받아쳤다.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도 "국정감사는 행정기관의 국정수행과정상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바로잡기 위한 자리"라면서 "야당이 증인으로 신청한 36명의 기업인 가운데 23명은 노사분규와 관련됐는데, 야당이 민주노총의 지부처럼 노조를 지나치게 감싸고 있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의 문대성 의원도 "정부가 빨리 치료해야 할 응급환자라면 기업인 증인은 일반환자다. 응급환자를 먼저 치료하지 않고 일반환자를 치료한다면 응급환자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고 반박했다.

환노위 여야 의원들은 피감기관에 대한 질의를 시작하지도 못한 채 1시간 30분가량 의사진행 발언만 주고받다 정오께 정회했다.

환노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오후 3시 30분께 증인 채택 문제와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려다가 연기하는 등 정회가 오후 늦게까지 계속됐다.

출처/ 연합뉴스
올려 0 내려 0
김은총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감]北함정 NLL침범 올해들어 급증… 軍 경고사격도 늘어 (2014-10-07 17:06:07)
'시민시장' 윤장현의 100일, 비전과 정무 능력 아쉽다 (2014-10-07 14:15:35)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