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故최진실 아들' 환희, "훗날 연예계 쪽으로 나가고 싶어"
등록날짜 [ 2014년10월03일 16시21분 ]

故 최진실의 아들 환희가 훗날 연예계에 발을 내딛고 싶단 뜻을 밝혔다.

2일 EBS 스페셜 프로젝트 '인생수업'에선 환희가 가수 요조와 함께 인생과 행복에 대해 알아가는 여정을 떠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환희는 "가끔씩 TV도 출연하면서, 공부도 하고 이제 뭔가 확실해졌을 때, 그때 연예계 쪽으로 나가고 싶어요"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저를 알아봐 주고 응원도 해주고 사진도 찍어달라고 해주고 그런 걸 보면 저희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도 느끼게 된다"면서 "그럴 때면 조금 더 활기가 돌아서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생긴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환희는 엄마 최진실과의 지난 추억을 떠올리며 "엄마가 밤에 촬영 늦게 끝나고 들어와서 제가 방에서 자고 있으면 절 안고 엄마 침대로 데리고 가서 같이 잤던 일도 많았고 엄마랑 같이 요리도 하고 그랬던 게 생각난다"며 "엄마가 저한테 잘해줬던 게 많았으니까 그런 것도 자꾸 생각나고 그리워지고 그런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만약 지금도 엄마가 곁에 있다면 "그냥 둘이서 하루종일 돌아다니고 싶다. 어디를 가든 같이 손잡고 가고 싶다"고 고백했다.

'인생수업'은 어린 나이에 부모의 죽음을 경험해야 했던 환희, 동생의 죽음으로 생의 의미를 잃어버린 요조가 가족의 품을 떠나 세상 앞에 당당히 서는 과정을 담아낸 프로그램이다.

2부는 9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출처/ 마이데일리
올려 0 내려 0
정단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수만 대표 부인 별세, 빅토리아 애도, “저희가 좀 더 잘할게요!” (2014-10-06 11:18:47)
세트까지 그대로 ‘중국판 개콘’… ‘별 상속자들’ 이은 표절 완결판 (2014-10-02 14:23: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