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응답 없는 靑…유족 “4000일도 기다릴 것”
등록날짜 [ 2014년08월26일 10시36분 ]


세월호 유가족들이 25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4일째 농성을 이어 갔다.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원회는 이날 청와대 인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청와대에 박 대통령의 세월호 유가족 면담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경기 안산 단원고 2학년 고 김수진양의 아버지 김종기씨는 “지난 5월 16일 박 대통령이 ‘가족의 의견을 반영한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하고 3일 뒤에는 눈물까지 흘리면서 특검을 약속할 때만 해도 박 대통령을 믿었다”며 “40일 넘게 단식해도 아무것도 진전된 게 없기 때문에 대통령이 답할 때까지 이곳에서 400일이든 4000일이든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유가족들은 국가정보원의 사찰 의혹도 제기했다.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의 고향인 전북 정읍 면사무소와 이장에게 김씨의 신상을 묻는 국정원의 전화가 왔고, 김씨가 동부병원으로 실려 온 지난 22일 국정원 직원이 자신의 소속을 밝히고 병원장을 만나 김씨의 주치의인 이보라씨에 대해 묻기도 했다고 유가족들은 주장했다.

한편 서울대와 경희대, 숙명여대, 숭실대, 한양대 등 서울지역 대학생들로 구성된 세월호 대학생 대표자 연석회의와 대학교수와 시민 등 500여명은 각각 학교에서 결의대회를 연 뒤 서울 광화문광장까지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한 대학생·교수·시민 공동행진’을 벌였다. 청와대행을 막는 경찰과 대치 끝에 서울대·경희대 학생 10여명만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 주차장에서 밤샘 중인 50여명의 유가족을 만나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응원했다.
출처/서울신문


올려 0 내려 0
강흥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 하태경 고소장 남부지검 발송…하태경 “문재인, 비서실장 때 유병언 도왔다” (2014-08-26 10:42:46)
공무원연금 개혁 방안 “연금 지급액 줄이고 퇴직수당 보전” 구체적 방법은? (2014-08-25 10:45:3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