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훈남교사서 일베의혹까지..'일반인 출연이 무서워'
등록날짜 [ 2014년07월14일 11시07분 ]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1박 2일)에 출연한 세종고 수학선생님 정일채 교사가 훈남 선생님에서 일베 회원 의혹까지 단 하루만에 감정의 롤러코스러를 타게 됐다. 이는 일방적 몰아가기, 정치색의 표현, 일반인 출연자의 보호 등 여러 화두를 던지는 문제이기도 하다.

13일 '1박 2일'은 '선생님 올스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이민호를 닮은 '세종고 김탄'이라는 별명을 지닌 SNS 스타가 정 교사가 등장해 큰 화제를 모았다. 186cm의 큰 키에 훈훈한 외모는 연예인을 기 죽이기 충분했다. 

방송 후, 자연스럽게 정 교사는 넷상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바로 과거 그가 썼던 댓글들이 화제가 되고 문제가 되면서, 정 교사는 순식간에 일베 회원 논란에 휩싸였고, 그는 자신의 모교인 서울시립대학교 온라인 게시판에 장문의 사과글을 게재하기에 이르렀다.

정 교사는 "안녕하십니까. 시립대학교 05학번 정일채입니다. 저 때문에 많은 학우님들께서 피해를 보시는 것 같아 정말 죄송합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이 카페에 있는 댓글들은 제가 작성한 댓글이 맞습니다. 문제가 된 댓글들은 제가 2011년도에 작성한 댓글들이며 당시 정말 생각 없이 쓴 댓글들이 대부분 입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어 "정치적 성향과는 상관없는 비방의 글들이며 이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이 많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저도 제가 왜 그렇게 글을 올렸었을까 후회하고 반성중입니다"라며 그 글들을 주워 담을 수 없으나 분명히 밝히고 사과 드려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바로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정말 사죄의 말씀 올리겠습니다. 또한 돌아가신 전 대통령님께도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정 교사는 "이 사실이 중요할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일간베스트 회원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즐겨 이용하는 사람도 아님을 말씀드립니다"라고 강조하며 앞으로 반성하고 살겠다는 마음가짐 또한 전했다.

정 교사의 이 같은 해명은 말 한마디, 댓글 하나의 신중함을 여실히 깨닫게 하는 것이다. 본인이 밝힌 바에 따르면 자신의 정치적 성향과는 상관없는 비방의 글들이 바로 본인에게 화살이 돼 돌아온 것이다.

그렇지만 하루 아침에 일반시민, 그것도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가 TV 출연으로 소위 말하는 '신상 털기'에 당하고 도를 넘은 일방적 몰아가기에 당하는 모습은 안타깝다. 분명한 것은 정 교사가 본인이 직접 일간베스트 회원이 아니라고 말했음에도, 이를 부정하고 심지어 낙인을 찍으려는 시선들이다. "인터넷이 발달한 시대에 일반인은 방송 출연을 조심해야겠다. 신상털리는거 순식간이다", "어느 날 TV에 출연했는데, 수천명한테 악플 받으면 어떨까, 끔찍하다", "교사직까지 내려놓으라고 몰아가는 말들은 너무한다", "본인이 아니라고 했는데 왜 믿지 않을까" 등 여러 의견들이 오가고 있다.
출처-osen
올려 0 내려 0
강흥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슈퍼맨' 장윤정-도경완, 득남 장면 분당 최고 15.7% (2014-07-14 11:11:37)
김태용 감독, 中서 8월 귀국…"결혼준비&작품구상" (2014-07-11 14:34:4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