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밀회' 머리 잘린 김희애의 해피엔딩, 자유를 얻었고 사랑을 지켰다
등록날짜 [ 2014년05월14일 12시00분 ]



JTBC ‘밀회’의 마지막은 교도소에서 동료죄수들에게 잘린 머리로 앉아 있는 김희애 모습이었다. 그러나 그녀는 권력의 종속에서 벗어나 내면의 자유를 얻었고 사랑이 있었다. ‘밀회’의 결말은 새드엔딩일까? 해피엔딩일까?

13일 ‘밀회’가 16부를 마지막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권력과 돈이 최대의 가치인 서회장(김용건), 한성숙(심혜진)에게는 모든 걸 다 내려놓은 혜원(김희애)의 마지막이 바보같은 결말일 테고, 진정한 인간의 삶을 원하던 선재(유아인 분)에게는 혜원의 마지막이 새로운 삶의 시작을 알리는 행복한 결말일 수도 있다.

혜원과 인겸(장현성)이 함께 손을 잡은 뒤, 서회장은 마작모임에서 자신 대신 감옥에 들어갈 새로운 희생양을 뽑기 시작하고 이전의 혜원을 연상시키는 임원들은 서로 하겠다고 나서며 충성심을 과시하려 했다. 반면에 혜원은 “인겸이 내 돈 다 먹는 꼴 어떻게 보려고?”라는 성숙의 질문에 “걱정 안하셔도 돼요. 아무도 못 먹게 할 거니까요”라고 대답하거나, 힘 싸움해야 하는 건 알지만 방법이 너무 치사하고 끝이 없다며 까칠하게 말하는 선재에게 “끝이 왜 없어? 내기할래?”라고 답해 다른 궁리가 있음을 짐작하게 했다.

선재와 친구들은 학교를 그만두며 굿바이 공연을 학생들 앞에서 선보이고, 혜원은 뒤에서 공연을 지켜보다 돌아선 후 “의사장님 의자가, 저한테는 별로 어울리지 않네요”라고 성숙에게 전화해 자신이 그토록 원하던 자리를 떠날 결심을 굳혔다. 집안 구석구석에 배어 있는 선재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짐을 싼 혜원은 검사를 만나기 전, 선재를 찾아가 감옥에 가겠다는 마음을 밝히고 슬픈 밤을 함께 보냈다.

혜원은 재판정에서 범법 행위를 저지르면서까지 상류층에 오르고 싶었지만, 선재의 진심 어린 정성에 자기 자신마저 성공의 도구로만 여겼음을 깨달았다고 뼈아픈 반성의 말로 최후 진술을 끝냈다. 이윽고 모든 걸 내려놓은 혜원은 선재를 바라보며 미소 짓고 선재의 응원 어린 미소를 받으며 감옥으로 향했다.

얼마 후 선재는 혜원을 면회하며, 자신을 잊어도 된다는 혜원에게 집 비워놓고 어딜 가냐며 일년이 될지 평생이 될지는 모르지만 같이 살아는 보자라고 답해 두 연인이 끝나지 않을 것을 암시했다. 극 마지막에서는 선재가 ‘모짜르트 론도 에이 단조’를 매일 연주하며 혜원을 그리워하고 교도소에서 푸른 하늘, 풀꽃 등을 보며 편안해진 웃음으로 그 연주를 듣는 듯한 혜원으로 끝났다.

비록 권력의 꼭대기에서 모두를 이겨먹는 여왕에서, 좁은 감방에서 자는 동안 머리를 잘리는 모습으로 급 추락했지만, 모든 걸 내려놓음으로써 편히 발 뻗고 잠 잘 수 있게 된 혜원과 그러한 혜원을 뒤에서 응원하며 사랑을 보내는 선재라면 몇 년 후 선재의 집으로 두 연인이 돌아와 지지고 볶으며 소소하게 사는 모습을 그릴 수 있기에 ‘밀회’ 마지막은 시청자들에게 행복한 상상의 여지를 남기며 끝나 여운을 주었다.

올려 0 내려 0
강흥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도연, 칸 개막식 참석..韓여배우의 저력 (2014-05-15 11:18:56)
'런닝맨', 박지성 손잡고 6월 1일 자카르타行 (2014-05-13 12:19:0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