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도연, 칸 국제영화제 韓배우 최초 심사위원 위촉
등록날짜 [ 2014년05월08일 11시40분 ]

배우 전도연이 제67회 칸 국제영화제에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것에 대해 칸 영화제 측이 그 이유를 밝혔다.
 
 지난 2007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밀양'으로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에 이어 2010년에는 임상수 감독의 '하녀'로 경쟁부문에 진출한 전도연은 올해는 심사위원 자격으로 세 번째 칸의 무대를 밟는다.
 
 한국 배우가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것은 최초이며 전도연과 함께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이들은 심사위원장 제인 캠피온을 비롯해 캐롤 부케, 소피아 코폴라, 레이라 하타미, 윌렘 대포,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 지아장커, 니콜라스 윈딩 레픈 등으로 세계적인 배우, 감독 등이 포진돼 있다.
 
 칸 영화제 측은 "심사위원으로 세계에서 가장 재능 있는 분들을 초청하는 것이 칸의 전통이다"며 "전도연은 아름다운 여배우로서 항상 칸 영화제에서 모든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 주었기에 이번 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 초청하기를 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2007년 이창동 감독의 '밀양'으로 상을 받았던 때가 기억에 남는다"며 "전도연은 한국 영화를 전형적으로 보여주는 배우이고 이것은 칸 영화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이번 칸 영화제의 심사위원으로 위촉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기쁘다"고 전도연을 초청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전도연은 이번 칸 영화제 기간 동안 체류하며 경쟁 부문 심사에 참여하게 되며 심사위원으로서 개막식과 폐막식, 시상식 및 심사위원 공식 인터뷰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전도연은 최근 영화 '협녀:칼의 기억'의 촬영을 끝마쳤으며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강흥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유, 영화 '피부색깔=꿀색' 화면해설 재능기부 (2014-05-08 11:43:28)
순정소년, 세월호 실종자 가족 위한 '봉사활동' 눈길 (2014-05-07 11:08:3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