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행자부, 지방세외수입 통합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등록날짜 [ 2016년05월02일 15시03분 ]

 

행정자치부(홍윤식 장관)는 지방세제 개혁 핵심과제의 일환으로 자치단체 세외수입을 체계적으로 부과·징수하고 종합분석이 가능한 지방세외수입 통합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지방세외수입은 200여 개의 개별법령에 근거하여 자치단체가 공공시설 사용료, 환경개선부담금, 교통유발부담금 등 2,860여 종을 부과·징수하는 매우 중요한 자주재원으로 2016년 기준 21조원이며 전체 지방예산의 11.7%를 차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세외수입 부과·징수시스템은 세외수입 종류와 자치단체 여건에 따라 표준지방세외수입시스템, 새올시스템, 자치단체 개별시스템 등 제각기 운영되어 전체적인 체납액 확인, 징수 등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행정자치부는 ’15년부터 지방공무원, 세외수입 전문가 등과 함께 지방세외수입 통합시스템 구축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준비를 해왔으며 그 첫 단계로 금년에 BPR/ISP(업무재설계/정보화전략계획)를 착수한다.

 

이번 BPR/ISP를 통해 세외수입 업무처리 및 정보시스템의 현황 분석, 법·제도 및 처리절차 개선방안, 연계·통합 방안에 대한 검토가 끝나는 대로 관련기관, 전문가 협의를 거쳐 3개년 계획으로 지방세외수입 통합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세외수입 통합시스템이 구축될 경우 전국단위의 체납내역을 한 눈으로 볼 수 있어, 체납액 징수가 한결 더 쉬워지고, 정확한 통계를 통한 범국가적 정책·의사결정 지원, 업무담당자의 편의성과 대국민서비스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정순 행정자치부 지방재정세제실장은 “이번에 추진하는 세외수입 통합시스템 BPR/ISP사업을 통해 세외수입의 효율적 관리 시스템이 마련되면 앞으로 자치단체 자주재원 확충 기반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맘/ 조은희기자

올려 0 내려 0
조은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정호 차관, “O2O 등 신규운송서비스와 기존 공공 운송질서의 상생 발전” 강조 (2016-05-02 15:44:17)
美 연준, 기준금리 동결…6월 인상여부 불투명 (2016-04-28 12:13:2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