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준전세’ 거래 급증…전세금 인상분 월세로
등록날짜 [ 2016년02월01일 12시02분 ]


준전세 거래가 주택 임대차 시장에서 급증하고 있다. 지난달 서울지역 주택 전월세 거래가 작년 1월에 비해 감소했는데도 준전세 거래량은 같은 기간 4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준전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240배를 초과하는 형태로 월세는 적고 보증금이 많은 경우다.

1일 부동산114와 서울시가 운영하는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서울의 주택(아파트, 단독·다가구, 다세대·연립 전체)의 월세 거래량은 총 1만3,567건으로 지난해 1월 1만2,652건보다 7.2% 증가했다.

지난달 전체 전·월세 거래량이 2만9,858건으로 작년 1월(3만2,605건)에 비해 8.4% 줄어든 가운데 전세가 1만6,291건으로 작년 동월(1만9,953건)에 비해 18.8%나 감소한 것과 달리 월세 거래량은 늘어난 것이다.

특히 준전세 거래량의 증가폭이 크다. 보증금이 1년치 월세보다 낮은 순수 월세(1,205건)와 월세·준전세 사이의 준월세(8,710건) 거래량이 각각 작년 대비 4%, 1.2% 줄어든 것과 비교해 준전세는 3,652건으로 작년 1월(2,583건) 대비 41.4%가 증가했다.

일평균 거래량을 보면 격차가 더 확연하다. 지난해 1월 준전세가 하루 83건 거래된 데 비해 올해는 122건으로 46.1%가 늘었다. 준월세 거래량도 올해 1월 일평균 290건으로 작년 동월대비 2.1% 늘었지만 준전세 만큼의 증가세는 아니다. 월세는 하루 40.2건으로 지난해(40.8건)보다 0.8% 감소했다.

준전세 거래량이 이처럼 급증한 것은 저금리가 장기화하면서 집주인들이 2년 계약이 끝난 뒤 전세금 인상분만큼을 월세로 돌려 내놓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서울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새로 임대시장에 나오는 물건은 물론 기존 세입자와 전세 재계약시 전세금 인상분을 월세로 돌려 내놓고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세입자들 입장에서도 전세가 워낙 없다 보니 보증금을 높이고 월세를 최대한 줄인 준전세는 상대적으로 거부감을 덜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체 월세 거래량 가운데 준전세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0.42%에서 올해 1월은 26.92%로 6.5%포인트 높아졌다.

지역별로는 서울지역 25개구 가운데 동대문구를 제외한 24개구에서 준전세 거래가 증가했다. 전체 월세주택 중 준전세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강남구로 지난달 전체 월세 거래량 1,264건중 41.1%(519건)가 준전세로 거래됐다. 강남구는 월세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강남 3구' 가운데서도 유일하게 월세 거래량이 전세(1,203건) 거래량보다 많다.

강남 다음으로 송파구(450건) 39.7%, 양천구(184건) 39.1%, 서초구(296건) 36.9%, 강동구(206건) 30.1% 등의 순으로 월세대비 준전세 비중이 높았다.

준전세 거래가 늘면서 전체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도 45.4%로 1년 전(38.8%)에 비해 6.6%포인트 증가했다. 지난달 서울에서 거래된 전체 전·월세 거래량 10건중 4.54건은 많든 적든 월세를 끼고 거래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저금리와 전세난이 지속되면서 준전세 형태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1일부터 시행된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 부담과 금리 인상 등으로 주택 구매 심리가 위축되면서 전세 부족에 따른 월세 거래 증가가 이어질 전망이다.
출처/한국일보
 

올려 0 내려 0
강소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우건설, 인도 갠지스강 교량 수주…4억 8000만 달러 규모 (2016-02-11 13:31:52)
깐깐해진 담보 대출… 움츠러든 주택 시장 (2016-02-01 11:42:5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