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韓日정상 "위안부 문제 조기타결" 합의
등록날짜 [ 2015년11월03일 13시00분 ]



2일 아베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을 가진 박근혜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를 언급했다고 청와대가 같은 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가 양 국 관계개선에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지적. "피해자가 수용할 수 있고 우리 국민이 납득할만한 수준으로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도 긍정적으로 호응, 양 정상은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이라는 상징적 시기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 조기타결 협의 가속화를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경제 분야에서는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협상 등을 긍정평가했다. 양 국 청소년 교류, 북핵문제 대응 등에도 의견을 일치했다.

앞서 가진 리커창 중국 총리와의 회담에서는 한중 FTA의 조속한 발효, 제3국 시장 공동진출 등을 논의했다. 한반도 정세, 북핵 및 통일문제 등에서의 전략소통 강화도 합의했다.

한중은 이 날 통관 및 비관세 장벽 완화를 통한 무역확대 등 경제분야에서 13건, 외교환경 등 분야에서 4건의 MOU를 체결했다. 또 금융협력 강화합의문도 채택했다.

한중·한일 정상회담 일정 사이에 한중일 정상회의도 한국 주재로 열렸다. 3국 협력 평가 및 발전방향, 주요 지역 및 국제 정사 등을 논의했다.

아베 총리, 리커창 총리는 박 대통령 리더십으로 3국 정상회의가 복원된 것은 의의가 크다고 평가했다. 중일 양 국은 근래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영유권 분쟁, 남중국해로의 해상자위대 파병 가능성 등으로 불화를 빚고 있다.

박 대통령은 3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동북아 지역 평화협력 기여 ▲3국 경제통합 ▲경제, 환경, 사회를 아우르는 균형발전 ▲인적, 문화 교류 확대 ▲지역 및 국제현안 관련 긴밀한 공조 등을 제시했다.

위안부, 난징대학살 문제 등도 우회적으로 언급됐다. 3국 정상은 2010년 '3국 협력 비전 2020'에서 제시된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를 지향하는 정신"이 3국 협력 토대가 되어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북한과 관련해서는 북핵 불용 등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6자회담을 조속해 재개하는데 합의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동북아 평화협력을 위한 공동선언'이 채택됐다.

오주한 기자
올려 0 내려 0
오주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공개로 하자더니'…한일정상대화 日언론에 잇달아 보도 (2015-11-10 15:46:54)
청와대, 韓美 대북 공동성명 공개.. 北 반발 (2015-10-19 13:13:1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